조영남 그림 대작 화가, 착잡한 인터뷰...“‘대작 화가’ 의미 몰라”
기사입력 2017.10.19 10:51: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권성미 인턴기자]

가수 조영남이 그림 대작 혐의로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가운데, 대작 화가인 송모 씨의 인터뷰가 눈길을 끈다.

1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형사18단독 이강호 판사)에서 열린 조영남의 그림 대작 사기 혐의 선고공판에서 재판부는 조영남에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조영남의 대작으로 인한 사기 혐의를 재판부가 인정한 것.

선고 공판(18일) 조영남. 사진l 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지난해 6월 조영남의 그림 대작 사기 혐의 공판에 참석한 대작 화가 송 씨는 증인 심문을 마친 뒤 자신은 조영남과 오랜 동생-형의 관계라고 전하며 눈물을 훔쳤다. 송 씨는 “이 일이 빨리 마무리되고, 작가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고 싶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그는 한 매체를 통해 조영남 그림 대작 의혹과 관련해 “대작 화가라는 의미 자체를 알지 못했다”며 “저와 형(조영남) 모두 피해자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여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한편, 조영남은 이날 판결 이후 항소 의사를 내비쳤다.

smk92419@mk.c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오사사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정보제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0대 의붓 손녀 유린해 아이 둘 낳게 한 인면수심 50대

입력 2017.10.19. 05:51

 

초등학생 때부터 6년간 성폭행..법원, 징역 20년 단죄

(수원=연합뉴스) 최해민 최종호 강영훈 기자 = 어린 의붓 손녀를 장기간 성적으로 유린해온 50대 남성이 징역 20년의 중형에 처해졌다.

피해자가 초등학생일 때 시작된 성폭행은 고교 진학 후까지 무려 6년간 지속됐으며, 이 때문에 아이를 두 명이나 출산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수원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김정민)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친족에 의한 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A(53)씨에 대해 징역 20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프로그램 16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2002년부터 사실혼 관계를 유지해온 여성(60대)의 손녀 B(17)양을 상대로 인면수심의 범죄를 저질렀다.

A씨는 2011년 가을 부모의 이혼으로 함께 살게 된 B양을 "할머니에게 말하면 죽이겠다"라고 협박해 몸을 만지는 등 추행한 데 이어 이듬해 초부터 올해 초까지 경기도 자택과 자동차 안에서 수차례에 걸쳐 B양을 성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B양은 15세 중학생이던 2015년 임신을 하게 됐고, 그해 9월 집에서 아들을 낳았다.

당시 B양은 아무도 없는 집안에서 혼자 가위로 탯줄을 자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출산 한달도 안 된 같은 해 10월 B양을 재차 성폭행했다.

잇단 성폭행으로 둘째 아이까지 임신하게 된 B양은 첫째를 낳은 지 10개월 만인 2016년 7월 둘째 아들을 낳았다.

2016년 말에는 B양의 휴대전화를 검사해 "남자친구가 있는 것 아니냐"고 추궁하며 허리띠로 온몸을 때리는가 하면 두 아기가 잠을 자고 있을 때 옆에서 성폭행하기도 했다.

무려 6년간 이어진 성적 학대 속에 고교에 진학한 B양은 올해 초 집을 뛰쳐나와 할머니에게 그동안 있었던 일을 알렸고, 할머니의 신고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당시 B양은 할머니에게 "더는 이렇게 살고 싶지가 않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이첩받은 검찰은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 이례적으로 형사부 부장검사가 직접 A씨를 기소했다.

수사과정에서 A씨는 "합의 하에 성관계를 했고, 일부 범행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임신한 사실을 알지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 사건 범죄사실은 누가 보더라도 이런 일이 정말 일어난 것이 맞는지 두 번, 세 번 반문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여러 사정에 비추어 볼 때 여타 성폭력 사건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죄질이 불량하고 국민적 공분을 사지 않을 수 없다"라고 판시했다.

이어 "피고인에게 동종 범죄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하더라도 건전한 성적 도덕관념을 가진 일반인이라면 누구나 납득할만한 중한 형의 선고가 불가피하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법원은 A씨에 대한 신상정보 공개청구에 대해선 "피해자가 피고인과 친족관계에 있어 공개명령으로 2차 피해가 생길 우려가 있다"라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goals@yna.c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오사사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정보제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럽고 차가운 독방" 박근혜, 해외언론에 인권침해 주장

백종훈 입력 2017.10.18. 20:27 수정 2017.10.18. 20:30

 

[앵커]

구속 연장 이후, 재판 보이콧에 나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번에는 해외 언론을 통해 구치소에서 인권침해를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더럽고 차가운 독방에서 지내며 질병 치료도 제대로 못 받는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MH그룹이라는 컨설팅 업체를 통해 유엔에 문제를 제기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자신의 구속 연장 문제를 국제 이슈로 끌고 가겠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법무부와 서울구치소의 설명은 전혀 반대입니다. 현재 박 전 대통령의 독방은 과거 전두환, 노태우 씨가 수감됐던 곳보다 넓고 TV와 난방시설, 매트리스 등이 구비돼 있습니다. 방 자체가 일반 수형자들이 지낼 수 없는 주한미군 범죄자들이 생활하는 독방이기도 합니다. 이 때문에 수감 당시 특혜라는 지적이 일기도 했습니다. 재판을 부정하고 정치 투쟁에 나선 박 전 대통령이 이제는 국제 여론전까지 벌이면서 지지층 결집을 꾀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먼저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CNN 방송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생활 중 인권침해를 당했다는 주장이 담긴 박 전 대통령 측 보고서를 입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고서는 국제컨설팅사로 소개된 MH그룹이 썼습니다.

CNN은 MH그룹이 이 보고서를 조만간 유엔 인권위원회에 낼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박 전 대통령이 더럽고 차가운 독방에서 지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허리질환과 관절염, 신장질환, 영양실조를 앓고 있는데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이 보고서 작성에 관여한 영국의 로드니 딕슨 변호사는 인권침해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의 병이 악화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딕슨 변호사는 영국 가디언과도 인터뷰를 갖고 거듭 이런 주장을 했습니다.

하지만 CNN은 유엔 인권위원회가 박 전 대통령에 유리한 결정을 내릴 권한은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CNN은 한국 구치소 당국이 이런 박 전 대통령 측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는 반론도 함께 전달했습니다.

해당 CNN 기사는 온라인 전용 기사로, 방송에 방영되지 않았고 CNN 홈페이지와 포털사이트로만 노출됐습니다.

JTBC 주요 뉴스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오사사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정보제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