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급락, 골드만삭스의 경고 적중했다

박형기 기자 입력 2021. 02. 26. 08:11 수정 2021. 02. 26. 09:32 댓글 316

 

미국 월가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채권수익률(시장 금리)이 상승하면 증시에 충격을 줄 것이란 골드만삭스의 경고가 현실화됐다고 미국의 블룸버그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계 최고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채권 수익률이 지금보다 36bp(1bp=0.01%p) 올라가면 증시에 충격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미국의 10년 만기 채권수익률은 10bp 높아졌다. 이로써 2월 들어 채권수익률은 모두 40bp 올랐다. 골드만삭스가 경고한 36bp 수준보다 높아진 것이다.

그동안 미국 증시 투자자들은 채권수익률이 올라가는 것을 무시하고 주식 투자에 열을 올렸다. 금리가 올라가는 것은 미국 경제가 호전되고 있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채수익률 상승이 골드만삭스가 경고한 대로 임계점에 도달하자 투자자들은 주식을 팔아치우기 바빴다. 특히 그동안 많이 올랐던 대형 기술주들이 가장 크게 내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지난해 10월 이후 최대 일일 낙폭을 기록했다

이날 다우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559.85포인트(1.75%) 밀려 3만1402.01을 기록했다. 전 거래일 사상 최고에서 급격하게 내려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도 96.09포인트(2.45%) 하락한 3829.34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1월 27일 이후 최저다.

특히 나스닥 지수는 478.53포인트(3.52%) 급락한 1만3119.43로 장을 마쳤다. 이는 지난해 10월 28일 이후 4개월 만에 최대 일일 낙폭이다.

시장 금리가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 증시에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는 골드만삭스의 경고가 현실화된 순간이다.

sinopark@news1.kr

블로그 이미지

오사사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정보제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