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의 성지' 옛말되나..발리, 가상화폐 결제 전면 중단

입력 2018.01.21. 11:24

 

인니 금융당국, 비트코인 사용 단속 착수..채굴·거래는 허용
발리의 현지 비트코인 거래소 광고판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 발리의 유명 관광지인 쿠타 지역에 세워져 있는 현지 비트코인 거래소 광고판. 2018.1.18 [로이터=연합뉴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비트코인을 호텔숙박과 쇼핑은 물론 부동산 거래에까지 활용해 '비트코인의 성지'라고까지 불렸던 인도네시아 발리 섬이 당국의 대대적 단속에 직면했다.

21일 트리뷴 발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금융당국은 이달 1일을 기해 지급결제 수단으로써의 가상화폐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

인도네시아는 환율 안정을 위해 이미 2015년 자국 내에서 이뤄지는 모든 거래에 루피아화를 사용하도록 의무화했다.

그럼에도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는 규제의 사각지대에 머물러 있었지만, 비트코인 투자 광풍(狂風)으로 인한 버블 형성 우려가 커지자 단속을 피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직격탄을 맞은 지역은 세계에서 비트코인 사용이 가장 활성화된 지역 중 하나로 꼽히는 발리다.

발리에선 최근 3주간 최소 두 곳의 식당이 비트코인으로 대금을 받다가 적발됐다. 일부 숙박업소도 단속에 걸려 운영이 일시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비트코인 커뮤니티에선 당국이 외국인을 고용해 함정조사를 벌인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

차우사 이만 카라나 인도네시아 중앙은행(BI) 발리 본부장은 "이외에도 렌트카, 호텔, 여행사, 귀금속점 등 44개 업체가 비트코인을 결제에 활용했던 것으로 확인됐으나 현재는 모두 중단됐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금융당국은 이에 더해 자국 내에서 활동 중인 금융기술 관련 업체들이 가상화폐를 이용한 지급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금융기술업 허가를 즉각 박탈하기로 했다.

다만,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 자체는 별도로 규제하지 않을 방침이다.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의 아구스만 대변인은 가상화폐 사용이 경제에 부정적 충격을 미칠 수 있고, 국제 테러조직과 범죄자들의 자금조달 및 돈세탁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다면서 "우리는 버블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hwangch@yna.co.kr

블로그 이미지

오사사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정보제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 AD 2018.08.10 1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REBIT

    믿음과 신뢰의 금융혁신 파트너 TREBIT에서
    금일 새로 상장 된 코인에 대한 상장완료 공지 드립니다.

    2018년 8월 10일 오후 12시(한국시간 기준)를 기점으로
    옵저버(OBSR), 아이온(ION)이 동시 상장 되었으며,
    BTC마켓 KRW마켓 모두 거래 가능하오니
    많은 거래 부탁 드립니다.

    또한 옵저버(OBSR)의 경우
    판매 물량 22억 5천만개 중, 5억개만 트래빗에 상장되며
    나머지 17억 5천만개는 1년동안 락업을 시행합니다.
    잔여 물량 17억 5천만개는 별도의 거래소 지갑에 보관 예정이며,
    추후 상장일정은 옵저버팀을 통하여 안내 될 예정이오니 참고 부탁드립니다.


    트래빗고객센터 : 1600-5433
    운영시간 : 평일 09:00 ~ 18:00
    이용문의 : cs@trebit.com
    트래빗 공식 홈페이지 : www.trebit.comTREB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