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는Y] "살려달라" 비명에 신고한 배송기사..피 흘리던 종업원 구해

신준명 입력 2021. 03. 26. 06:34 댓글 859

 

 

[앵커]

한밤중에 음식점 주인이 여성 종업원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현장을 목격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종업원이 피를 흘리며 도망치고 있었는데 마침 새벽 배송을 하던 기사가 비명을 듣고 현장에 뛰어들어 추가 범행을 막았습니다.

제보는 Y, 신준명 기자입니다.

[기자]

골목길에서 도망치는 여성을 한 남성이 쫓아갑니다.

이내 붙잡힌 여성, 바닥에 쓰러집니다.

차를 타고 지나다 이를 목격한 운전자, "살려달라"는 다급한 목소리에 바로 차를 세우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두 사람 사이로 뛰어듭니다.

[김학렬 / 신고자 : 도와달라고 하는 게 아니라 살려달라고 말씀을 하셨어요. 살려달라는데 살려주는 게 도리잖아요.]

사건이 발생한 건 새벽 1시 반쯤.

김포시 사우동에서 초밥집을 운영하는 40대 남성 A 씨가 종업원 40대 여성 B 씨에게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머리를 다친 B 씨는 피를 흘리며 가게에서 뛰쳐나왔습니다.

이때 마침 새벽 배송 아르바이트를 하던 김학렬 씨가 이를 목격한 겁니다.

그리고 여성에게 달려드는 걸 막아서자 A 씨는 폭행을 멈추고 초밥집으로 달아났습니다.

[김학렬 / 신고자 : 경찰에 신고하니까 슬금슬금 도망가시길래 어디 가세요, 이리와 보세요, 했는데, 자꾸 도망가기만 하고]

종업원 B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가게에서 B 씨와 함께 술을 마시다 시비가 붙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 술에 많이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씨에 대한 구속 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신준명[shinjm7529@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블로그 이미지

오사사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정보제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버드大 일본학연구소 "램지어 논문, 실증 근거에 심각한 우려"

 

정재영 입력 2021. 03. 23. 20:16 댓글 272

 

교수 이어 대학기관 두번째 비판
램지어 논문 철회·수정 촉구한 셈

마크 램지어(사진)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일본군 위안부 왜곡 논문에 그가 속한 대학의 일본학연구소마저 우려를 제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램지어 교수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미국과 한국을 넘어 중국, 일본, 유럽으로까지 확산하는 가운데 그의 학문적 입지는 갈수록 축소되는 분위기다.

22일(현지시간) 하버드대 라이셔 일본학연구소에 따르면 이 연구소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램지어 교수의 최근 출판물은 하버드대의 일본학 연구자들 사이에 학문의 실증적 근거와 관련해 심각한 우려를 불러일으켰다”고 밝혔다.

앞서 하버드대 카터 에커트 교수와 앤드루 고든 교수 등이 램지어 교수 논문의 문제점을 꼬집는 성명을 낸 바 있으나 대학 내 기관 차원의 대응은 이번이 처음이다.

라이셔 연구소는 “우리는 진실의 추구와 최고 수준의 학문적 완결성 지지 약속을 존중한다”며 “학술지 편집자들에게 미국과 국외 학자들이 제기한 우려 사항을 충분히 다뤄야 한다는 요구를 재확인한다”고 강조했다.

램지어 교수 논문 출판을 맡은 법경제학국제리뷰(IRLE) 측에 ‘역사학자들의 문제 제기를 해소하지 못한다면 램지어 교수 논문의 철회 또는 수정을 고려해야 한다’는 취지의 촉구를 한 것으로 풀이된다.

연구소는 이어 “우리는 유익하고 정중한 지적 대화와 논의를 증진한다는 연구소의 목적을 재확인한다”며 “그렇게 함으로써 어떠한 형태의 증오 발언, 괴롭힘, 협박도 명백히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램지어 교수 논문을 둘러싸고 논쟁이 벌어지기 시작한 뒤 램지어 교수는 물론 그의 논문을 비판한 학자들조차 비난과 증오 발언에 시달리고 있는데, 연구소가 관련자들한테 자제를 당부한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앞서 램지어 교수는 하버드대 교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살해 협박이 담긴 이메일을 받았다”고 말했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

블로그 이미지

오사사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정보제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