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사는 30대 제주서 실종 일주일째..경찰 공개수사

안서연 기자 입력 2019.01.22. 15:25 수정 2019.01.22. 15:36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 뉴스1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 = 제주에서 30대 남성이 일주일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공개수사에 나섰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6일 김세명씨(31‧경기)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김씨의 행적을 추적 중에 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소재 자택을 나선 뒤 회사에 출근하지 않고 자취를 감췄다.

이날 오후 4시15분쯤 김씨의 가족들은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경찰에 실종신고를 접수했다.

경찰 수사 결과 김씨는 실종 당일 오후 1시50분쯤 김포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제주로 향했으며, 오후 5시쯤 제주시청 인근을 걸어가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 기록을 통해 확인됐다.

실종 당일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이후 일주일째 행방이 묘연하자 김씨의 가족은 경찰에 공개수사 전환을 요청했다.

김씨는 키 175㎝에 보통체형으로 실종 당시 흰색 모자와 베이지색 롱팽딩, 청바지, 회색 운동화를 착용하고 있었다.

경찰은 김씨를 목격할 경우 112나 제주동부경찰서 실종수사팀(064-750-1338)에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asy0104@news1.kr

블로그 이미지

오사사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정보제공

'文 특명' 받고 돌아온 임종석..13일만에 '화려한 컴백'

입력 2019.01.22. 08:26 수정 2019.01.22. 10:28

               

-비서실장 시절 ‘UAE와 굵직한 현안 해결 관계 복원’ 평가
-靑 “한-UAE 신뢰 공고히 해줄 인물”…대통령 신임 재확인
-이라크특임 외교특보에 한병도…2기 비서진 인사도 단행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UAE 특임 외교 특별보좌관에 위촉되며 13일만에 청와대로 컴백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정확히 13일 만에 돌아왔다. 문재인정부 1기 청와대를 이끈 임종석(54)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아랍에미리트(UAE) 특임 외교 특별보좌관을 맡으며 화려하게 컴백했다. 임 신임 특보는 본격적으로 총선에 뛰기 전까지 문 대통령 특명을 받아 국제무대서 역량을 발휘하게 된다.

22일 청와대 안팎에서는 임 특보에 대해 “현 정부 초대 비서실장을 역임해 정무역량과 통찰력이 탁월하며, 외교ㆍ안보 분야를 비롯한 국정철학 전반을 꿰뚫고 있다”고 평가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UAE와 돈독한 우호 관계를 형성해온 분이어서 향후 UAE와의 여러가지 정치ㆍ경제적 현안에 대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 UAE 특보에 임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이라크 특보에 한병도(52) 전 정무수석비서관을 위촉했다. 임 신임 특보는 지난 8일 20개월의 임무를 마치고 퇴임했고, 2주일도 되지 않은 시점에서 다시 문 대통령의 부름을 받았다. 전남 장흥 출신의 임 특보는 재선(16ㆍ17대) 국회의원을 거쳐 민주통합당 사무총장,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냈다.

그가 신설된 UAE 외교특보를 맡는 것은 의미심장하다. 2017년 12월 비서실장으로는 이례적으로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UAE를 방문해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자를 만났다. 재직 중 유일한 해외 방문이었다. 야권에서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군사지원 문제를 둘러싸고 소원해진 UAE와 관계를 복원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이를 계기로 UAE 2인자이자 왕세자의 최측근인 칼둔 칼리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지난해 1월과 11월 방한해 문 대통령을 예방하는 등 양국 관계가 더욱 공고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임 특보가 북한과 관계에 있어서도 역할을 해왔던 만큼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행보에도 일조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UAE에는 북한 대사관이 운영중인만큼, 2월말 예정된 2차 북미정상회담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등 대북 대화 채널로 이용될 여지가 있다.

2기 청와대 출범과 함께 물러난 한병도 전 정무수석도 이라크 특보로 돌아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인사관련 브리핑에서 “한 특보는 2009년부터 한ㆍ이라크 우호재단 이사장을 맡아 이라크의 인적 네트워크는 물론 외교ㆍ문화 등에 대한 식견이 풍부해 이라크특임 외교특보로서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적임자”라고 했다. 당장 한 특보는 오는 27∼30일 이라크 특사단 일원으로 이라크를 방문한다.

김 대변인은 “지금 당장 중동의 중요한 두 나라(UAE, 이라크)이고, ‘현안’이 있기에 대통령께서 사람을 쓰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외교 특보 신설 배경을 설명했다. 이들에게 임금ㆍ차량은 제공되지 않고, 다만 창성동 별관에 사무실이 마련된다. 하지만 내년 총선 출마가 유력한 상황에서 정치적 공백을 메워주기 위한 자리 보전 배려라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문 대통령은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물러나는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김영배 정책조정비서관으로 교체하는 등 4명의 비서관 인사도 단행했다. 자치발전비서관에 김우영 제도개혁비서관, 사회정책비선관에 민형배 자치발전비서관, 정책조정에 이진석 사회정책비서관이 수평이동했다. 대부분 친노 성향으로 친정체제를 강화한 것으로 평가된다.

김 대변인은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빠지는 데 따른 연쇄이동의 성격”이라며 “(새로 자리를 옮긴) 이분들은 (청와대 근무 중이어서) 이미 검증됐기 때문에 우선 발표한 것이고 나머지 인사를 앞둔 비서관은 검증을 마치는 대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mkkang@heraldcorp.com

블로그 이미지

오사사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정보제공

Tag 임종석

패션쇼에 '깜짝' 등장한 견공, 스타로 떠올라

이진수 입력 2019.01.22. 09:10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지난 16일(현지시간) 인도 뭄바이에서 열린 패션디자이너 로힛 발(57)의 패션쇼에 초대 받지 않은 스타가 깜짝 등장했다고.

현지 일간 힌두스탄타임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떠돌이 견공 한 마리가 어디선가 나타나 무대 위를 느긋하게 거닐었던 것.

동영상을 보면 무대 위로 올라온 떠돌이 개는 아무 일 없다는 듯 당황한 관객들을 조용히 내려다본다. 그러더니 무대를 따라 경쾌하게 걷다 한 남성 모델 뒤를 따른다. 남성 모델은 당황하지 않고 견공을 쓰다듬어준다.

이날 패션쇼의 진짜 주인공은 인도 배우 싯다르트 말호트라(34)와 다이아나 펜티(33)여야 했다. 그러나 이들은 스포트라이트를 난데없이 나타난 견공과 공유해야 했다고.

떠돌이 견공은 무대를 장악했을 뿐 아니라 관객의 마음도 사로잡았다.

동영상에서 말호트라는 진행요원의 에스코트에 따라 무대 밖으로 사라지는 견공을 바라보며 미소 짓는다.

동영상이 조회수 24만을 돌파하며 떠돌이 견공에게 많은 팬도 생겼다. 네티즌들은 견공의 익살스러운 행동에 "사랑스럽다"는 반응을 보이며 개가 "좋은 주인을 만나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한 누리꾼은 "녀석 덕에 패션쇼가 더 흥미진진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앞으로 모든 패션쇼에 견공들이 등장했으면 좋겠다"는 반응도 있었다.

당황하지 않고 개를 쓰다듬어준 모델에 대해 칭찬하는 댓글도 올라왔다.

한편 지난해 10월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프랑스 패션디자인 학교 에스모드인터내셔널의 패션쇼 런웨이에 고양이 한 마리가 나타나 관객들에게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관련 태그
블로그 이미지

오사사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정보제공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