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거래로 횡재..4만원에 도자기 샀는데 알고보니 5억 골동품

김현지A 기자 입력 2021. 02. 26. 09:08 댓글 205

 

35달러에 구매한 도자기가 15세기 중국 골동품이었다./사진=소더비 홈페이지

미국에서 4만원도 안 되는 값에 산 도자기가 최대 5억원에 달하는 중국 골동품으로 밝혀졌다.

24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이 도자기로 횡재를 한 소유주는 지난해 코네티컷주 한 주택에서 열린 '야드 세일'(중고품을 집 마당에 내놓고 파는 것)에서 이 도자기를 구매했다.

그는 이 도자기를 35달러(한화 약 4만원)에 구매한 뒤 곧장 경매업체 소더비에 연락해 "역사적으로 중요한 물건 같다"며 감정을 맡겼다.

감정 결과 전문가들은 이 도자기가 명나라 시대인 15세기 중국 황실의 의뢰로 제작된 것으로 추정했다. 1403~1424년 사이에 제작된 가치 있는 골동품이라는 판단이다.

/사진=소더비 홈페이지


이 도자기는 다음달 뉴욕 소더비 경매에 출품될 예정이며 예상 경매가는 최소 30만달러(한화 약 3억3300만원)에서 최대 50만달러(약 5억5500만원)다.

소더비 중국미술 부문 책임자인 안젤라 맥아티어는 연꽃과 모란, 국화, 석류꽃 등이 그려져 있는 이 도자기에 대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몸체가 매끄럽고 부드러운 유약을 확인할 수 있다"며 "직감적으로 아주 좋은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더비에 따르면 이 도자기와 유사한 골동품은 전 세계에 단 6점만 있다. 대만의 국립고궁박물관, 영국 런던의 대영박물관과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 등에 비슷한 도자기가 소장돼 있다.

김현지A 기자 local91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블로그 이미지

오사사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정보제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 증시 급락, 골드만삭스의 경고 적중했다

박형기 기자 입력 2021. 02. 26. 08:11 수정 2021. 02. 26. 09:32 댓글 316

 

미국 월가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채권수익률(시장 금리)이 상승하면 증시에 충격을 줄 것이란 골드만삭스의 경고가 현실화됐다고 미국의 블룸버그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계 최고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채권 수익률이 지금보다 36bp(1bp=0.01%p) 올라가면 증시에 충격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미국의 10년 만기 채권수익률은 10bp 높아졌다. 이로써 2월 들어 채권수익률은 모두 40bp 올랐다. 골드만삭스가 경고한 36bp 수준보다 높아진 것이다.

그동안 미국 증시 투자자들은 채권수익률이 올라가는 것을 무시하고 주식 투자에 열을 올렸다. 금리가 올라가는 것은 미국 경제가 호전되고 있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채수익률 상승이 골드만삭스가 경고한 대로 임계점에 도달하자 투자자들은 주식을 팔아치우기 바빴다. 특히 그동안 많이 올랐던 대형 기술주들이 가장 크게 내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지난해 10월 이후 최대 일일 낙폭을 기록했다

이날 다우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559.85포인트(1.75%) 밀려 3만1402.01을 기록했다. 전 거래일 사상 최고에서 급격하게 내려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도 96.09포인트(2.45%) 하락한 3829.34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1월 27일 이후 최저다.

특히 나스닥 지수는 478.53포인트(3.52%) 급락한 1만3119.43로 장을 마쳤다. 이는 지난해 10월 28일 이후 4개월 만에 최대 일일 낙폭이다.

시장 금리가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 증시에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는 골드만삭스의 경고가 현실화된 순간이다.

sinopark@news1.kr

블로그 이미지

오사사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정보제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